로그인 해주세요.
이강인 선수 관련 공지입니다. 꼭 읽어주세요.

KineCHOI

축구 [수페르 데포르테] 발렌시아의 해결책이 될 수 있는 이강인

  • KineCHOI
  • 조회 수 740
  • 2019.01.11. 22:01


이강인은 출전 시간이 마련된 엘 몰리논 원정에서 자신의 진가를 보여주었다. 스포르팅 데 히혼 전 패배에서 몇 안되는 긍정적인 결과물이었다. 마르셀리노 감독 체제의 코파델레이에서 3번째 출전 기회를 받은 이강인은 다음 경기인 바야돌리드 전에 자신이 출격할 수 있는 후보자임을 보여주었다. 1군에서 반년을 보내고 이제, 라리가에서 데뷔할 시간이 된 것이다.

 

마르셀리노 감독 체제의 발렌시아가 몸을 가누지 못하는 상황에서 이강인은 이 난관의 해결책이 될 수 있다. 암흑의 터널을 가로지르는 한줄기의 빛처럼 말이다.

 

이강인은 코파델레이에 출전한 선수들 중 으뜸이었다. 발렌시아 선수들은 어떠한 상황에서 자신감을 잃고 불안해하는 모습을 보였고, 과감성과 자신감의 흔적은 보이지 않았다. 이강인은 그걸 가지고 있었고, 예측 가능 범위에서 플레이하는 마르셀리노 감독 체제의 발렌시아에게 결여된 창조성을 겸비하고 있었다. 이강인은 자신이 특별한 선수라는 걸 증명해냈다. 그 누구와도 다른 존재다. 히혼 전에서 또다시 자신이 누구인지를 보여준 이강인은 종횡무진하면서 쉴새없이 연속성을 공급하는 축구 선수라는 걸 보여주었다.

 

이번 시즌 3경기에 출전한 이강인은 좌측면에서 플레이를 했지만, 선따라 들어오는 패스를 보면서 안쪽으로도 뛸 수 있는 선수다. 뭐.. 지금은 안타깝게도 그 누구도 이를 간파하지는 못했지만 말이다. 어려운 걸 쉽사리 해내는 선수다. 통계를 보면 두드러지는데, 이강인은 3개의 슛팅을 때렸다. 이는 공격수인 호드리구와 가메이로와 동일한 수치다. 어시스트는 2개, 파레호가 유일하게 그보다 높고, 드리블 수치(1)는 호드리구와 파레호 다음이다. 파울을 얻어낸 수치는 4, 발렌시아에 이강인보다 많이 얻어낸 선수는 없다.

 

여기에 이강인의 라리가 월반을 동조하는 사유는 선수의 성격과 굉장히 투쟁적인 태도다. 17세라는 나이에도 불구하고 팀의 난감한 상황은 별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 (지난) 경기에서 이를 보여줬다. 이강인은 마치 '베테랑'처럼 주심에게 이의를 제기했을 뿐더러, 제스처를 보내거나 공격수에게 공간 패스를 요구하는데 민망해하거나 움츠리지 않았다. 약관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이강인은 승리자이자 크나큰 또 하나의 자산이다. 이는 의심의 여지도 없다.

 

코파델레이에서 출전 시간과 경험을 쌓은 이강인은 라리가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 시간이 도래했다. 시즌에 돌입하고 나서 위기, 그리고 팀의 무능함은 똑같은 실수를 무한 반복했다. 벤치에서의 해결책 없이 말이다. 이강인은 그 해결책이 될 수 있다. 왜 안되겠는가?

 

이강인은 훈련 과정에서 마르셀리노 감독의 신임을 얻으며 시즌 내내 자신의 때를 기다리고 있다. 3경기 모두 선발이었던 코파델레이에서의 활약은 차치하고, 이강인은 1군에 4차례 소집됐다. 라리가 3경기(에이바르, 우에스카, 알라베스)와 챔피언스리그 1경기(맨유)였다. 그 4경기에서 이강인은 벤치에 앉아 있었을 뿐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이제 이강인의 시간이 도래했을 것이다. 마르셀리노 감독은 바추아이에게 신임을 보냈지만 바추아이는 감독의 인내심을 날려먹은 상황에서, 이강인은 변화의 톱니바퀴에 그 몸을 실었다. 토요일 경기에 가메이로와 페란 토레스에 이은 공격자원으로 소집된 이강인의 시간이 당도했다.

 

-

 

https://www.superdeporte.es/valencia/2019/01/11/kang-in-solucion/399010.html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댓글
27
리빙스턴
1등 title: 18/19 이강인* (A)리빙스턴
2019.01.11. 22:12
오 번역할까 생각하고 있었는데 ㄷㄷ
[리빙스턴]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킴실바
2등 킴실바
2019.01.11. 22:14
잘봤습니다!
그러게 누군가 간파좀...ㅠㅠ
[킴실바]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3등 박쥐돌격대장
2019.01.11. 22:18
기사가 강인이를 구세주 처럼 묘사하네용.
강인이가 진짜 리그 데뷔해서 구세주 같은 모습 보여 줬으면 좋겟음 ㅠㅠ
[박쥐돌격대장]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Rbiol
title: 07/08 라울 알비올 (A)Rbiol
2019.01.11. 22:24
중간에 간파 부분은
강인이가 3경기에선 왼쪽윙으로 나왔지만 중앙에서 뛰며 다 선수들이 못보는 패스(길)들을 보는게 가능한 선수라는뜻이군요.
장문 번역하시느라 고생하셨습니다. 이런건 거의 필수 번역 기사인데 덕분에 쉬네요ㅋㅋ
[Rbiol]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가야
title: 18/19 호세 가야 (H)가야
2019.01.11. 22:42
크으 ㅋㅋㅋㅋㅋㅋ
[가야]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Vamos
title: 루벤 소브리노 (알라베스)Vamos
2019.01.11. 22:49
흠...
[Vamos]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캉긴뤼
2019.01.11. 23:14
그저 갓......👍
[캉긴뤼]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DavidVilla
title: 16/17 디에구 아우베스 (1)DavidVilla
2019.01.11. 23:17
우리 강인이 현지에서는 Kan으로 불린다 하네요.
유럽을 씹어먹었던 징키스칸 할떄 그 칸입니다 ㅋㅋ
[DavidVilla]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안토니오지나크
안토니오지나크 DavidVilla
2019.01.11. 23:24
크으 주모 여기 국뽕 막걸리 한사발 주이소~ 이칸인
[안토니오지나크]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Rbiol
title: 07/08 라울 알비올 (A)Rbiol DavidVilla
2019.01.11. 23:59
그거 그냥 동료들이 이름을 Kan으로 짧게 부르는거에요.
강인이 1군 막 승격했을때 벌써 라커룸에 잘 녹아들어서 동료들한테 Kan이라는 애칭으로 불린다고 언론에서 언급하던거 ㅋㅋ
현지에서 칸진리라고 부르다보니 박지성이 Ji로 불리던거랑 마찬가지인듯
[Rbiol]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사람[][][] DavidVilla
2019.01.12. 00:05
너무 확대 해석은 하지 맙시다. 유럽쪽에서 몽골 제국이 그다지 좋은 이미지가 아니기두 하고... 우리나라 입장에서도 별로 좋아할 인물은 아니죠.
[사람[][][]]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코카콜라
title: 1996 EURO 아마데오 카르보니코카콜라
2019.01.11. 23:42
좋은 글 번역 감사합니다
[코카콜라]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뒹굴뒹굴
2019.01.12. 00:37
어린, 신인 선수가 돌파구로 제시되고...만약 혹시 진짜 잘해서 팀의 중심이 돼 버리면 진짜 망한 팀 테크 제대로 타는 거 같은데요 ㅠ
[뒹굴뒹굴]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WasSolelato 뒹굴뒹굴
2019.01.12. 10:08
망란 소년가장 파투시절
발렌시아 에이스는 마타가 마타 시절
약간 그냄새가..
[WasSolelato]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안토니오지나크
안토니오지나크 WasSolelato
2019.01.12. 15:14
마타가 마타 시절이 비야,실바 이적 다하고 나서인가요?...ㅠㅠ
[안토니오지나크]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WasSolelato 안토니오지나크
2019.01.12. 15:48
넹 어린에이스의 표본이었죠 ㅜ
[WasSolelato]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가라부
2019.01.12. 17:21
이강인 선발 테스트도 딱히 이상하지 않은 상황에
오늘은 최소 교체로 나왔음 하는데 감독이 쩝...
[가라부]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알비올
알비올
2019.01.12. 19:08
강인이 1군 데뷔는 얼른 왔으면 좋겠고, 국대는 선수 생명을 위해 조금 천천히 불러줬으면 좋겠네요
[알비올]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Embiid
2019.01.12. 21:19
네이버에 지금 선발은 과한 기대를 불러이르킬 수 있다고 해서 안쓴다는것 같은데 강인이에게 부담이 된다면 선발은 안되겠지만 그래도 교체로라도 15~20 분 줘서 1군 경기에 익숙해지게 해줬으면 좋겠네요
[Embiid]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너랑하
너랑하
2019.01.12. 22:13
근데 강인이 성격이 일희일비하거나 휘둘리는 성격아니라고조 부모님이 인터뷰했고 본인도 별로 신경안쓴다하는거보니 선발쓴다고 멘탈 흔들리고 그러진 않을듯?
[너랑하]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뉴에르
2019.01.18. 20:44
강인이 다음시즌에는 1군 올라오겠죵..?
[뉴에르]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취소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72 축구 (거피셜) 바추아웃 [9] title: 크리스티아노 피치니 (피오렌티나)페데 19.01.14. 326
2471 축구 이강인 : 라 리가 데뷔, 영광스럽다. [2] title: 07/08 라울 알비올 (A)Rbiol 19.01.13. 229
2470 축구 보드진을 싱가포르로 소환한 피터 림 [4] title: 07/08 라울 알비올 (A)Rbiol 19.01.13. 213
2469 축구 마르셀리노 아직 경질 ㄴㄴ (2) [5] title: 07/08 라울 알비올 (A)Rbiol 19.01.13. 235
2468 축구 오늘 경기 후기 Reval 19.01.13. 149
2467 축구 로드리고의 PK샷 title: 크리스티아노 피치니 (피오렌티나)페데 19.01.13. 125
2466 축구 4승 11무 4패 17득점 17실점 골득실 0... 멋진남자파코 19.01.13. 101
2465 축구 바야돌리드전 후기 [3] 안토니오지나크 19.01.13. 143
2464 축구 오늘 경기 mom [6] 지루한수업 19.01.13. 182
2463 축구 강인이 데뷔해서 유니폼 사려는데 100주년 살수있나요? [3] 카하 19.01.13. 179
2462 축구 vs 바야돌리드전 선발 라인업 [130] title: 2012 EURO 후안 마타강미나 19.01.12. 519
2461 축구 솔레르측은 PSG의 관심에 대해 전혀 모름 [12] title: 07/08 라울 알비올 (A)Rbiol 19.01.12. 459
축구 [수페르 데포르테] 발렌시아의 해결책이 될 수 있는 이강인 [27] KineCHOI 19.01.11. 740
2459 축구 바야돌리드전 소집명단 (강인소집) [7] title: 07/08 라울 알비올 (A)Rbiol 19.01.11. 374
2458 축구 라치치 테네리페 임대, 바추아이 모나코행 임박 [8] title: 18/19 이강인* (A)리빙스턴 19.01.11. 437
2457 자유 안녕하세요 [9] elderberry 19.01.10. 316
2456 축구 바추아이 곧 방출 완료될듯 [8] title: 07/08 라울 알비올 (A)Rbiol 19.01.10. 473
2455 축구 감독을 찾고있는 멘데스 [15] title: 07/08 라울 알비올 (A)Rbiol 19.01.10. 581
2454 축구 끝나가는 바추아이의 발렌시아 생활 [7] title: 07/08 라울 알비올 (A)Rbiol 19.01.10. 529
2453 자유 안녕하세요 ㅎㅎ [8] KineCHOI 19.01.10. 265
검색

스킨 기본정보

colorize02 board
2017-03-02
colorize02 게시판

사용자 정의

1. 게시판 기본 설정

도움말
도움말

2. 글 목록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3. 갤러리 설정

4. 글 읽기 화면

도움말

5. 댓글 설정

도움말

6. 글 쓰기 화면 설정

도움말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